투자칼럼

고수의 재테크 칵테일펀딩

나만의 칵테일만들기

[뉴스] [08/30]분양가 상한제 효과?... 청약 수백대일 경쟁률 속출

최고관리자
19-08-30 10:49 | 39

본문

b138af93588f96287b743245198437b1_1539233

칵테일펀딩에서 AI를 통해 요하여 큐레이션하는 오늘의 청약, 경제, 금융, 투자, 부동산 뉴


<오늘의 청약 : 목록을 클릭하시면 해당 청약 홈페이지로 이합니다> 


[서울] 이수푸르지오더프레티움 민간분양, 아파트, 153세대 8/27~8/30


#분양가 상한제 효과?... 청약 수백대일 경쟁률 속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되기 전부터 풍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재건축·재개발 시세는 주춤하지만 정부 발표 후 청약을 접수한 신규 분양 단지는 흥행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 주택 공급이 대거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 속에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분양을 통해 새집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확 몰리고 있는 것입니다. 지난 28일 1순위 청약을 접수한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은 일반분양분 89가구 모집에 총 1만8134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204대1을 기록했습니다.

 

  

 

 

 

#중국D램 공장 착공으로 반도체 굴기 속도내기 '시작' 


한국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국·내외 상황의 불확실성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경우 '반도체 굴기'를 통해 차후에 실질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현재 한국이 메모리 시장 세계 1위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한·일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반도체 육성에 본격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의 칭화유니는 수조원대 자금을 투입해 올해 말 공장에 착공한 뒤 2021년부터 D램 웨이퍼를 대량 생산할 예정입니다. 또한 앞서 7월 말 중국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2000억 위안(약 34조원) 규모의 2기 정부펀드 조성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에도 올해 예산에 9.3%늘려... 국가채무 800조원 목전앞에


정부가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9.3% 늘려 편성하기로 했습니다.

수입(세금수입)은 줄어드는데 지출은 늘려 내년도 국가채무가 80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추세라면 2023년엔 국가채무가 1,000조원을 넘어서고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40%대 후반까지 치솟게 됩니다. 정부는 29일 국무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을 513조5,000억원으로 편성했습니다. 이로인해 재정 부담은 급속히 늘어나 세입에서 세출을 제외한 통합재정수지는 올해는 6조5,000억원 흑자였지만 내년부터는 적자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일본 삼성전자 대상으로 고순도 불화수소 '허가'


일본 정부가 삼성전자에 고순도 불화수소에 대한 허가를 처음으로 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전에 독가스로 무기 전용이 가능하다며 수출을 규제한 소재입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7일과 19일, 또 다른 규제 품목 극자외선용 포토레지스트의 수출을 삼성전자에 두 차례 허가했습니다. 이러한 일본 정부의 행보는 일본 불화수소 생산업계의 우려가 반영됐다는 점과 우리 정부의 WTO 제소 가능성을 염두해 둔 조치라는 분석입니다.  

 

 

 

 

 

#삼성화재-메리츠화재 1위 경쟁 '치열'


사람 대상의 장기보험(인보험) 시장에서 치열한 1, 2위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메리츠화재가 경력 중심으로 전속설계사 조직을 공격적으로 확대하자 삼성화재가 수수료 제도를 개편하며 인력이탈에 대한 방어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그동안 보험료 기반으로 실적과 기타 10여가지 조건 충족 여부에 따라 설계사 수수료를 지급하던 것을 정착지원금 형태로 일원화한 것 입니다. 이에대해 삼성화재 관계자는 “초기에는 영업이 어렵다 보니 실적중심의 평가를 벗어나 보험설계사로 자리 잡기 위한 기반 강화 기간을 주겠다는 취지”라고 전했습니다.